본문 바로가기
내이야기

by Georzi 2016. 1. 20.
반응형

개를 지독히도 싫어하던 때가 있었다

아니, 싫었다기 보다는 지독하게 무서워 했었다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다가

언제 하얀 이빨을 드러내며 공격을 할지 모르는

개의 한길 속을 알 수 없어 정말 무서웠다

 

고양이를 키우게 된 이후로 모든 동물이 다 사랑스러워졌지만

아직도 그때의 공포심이 내 맘 한구석에 남아있는 것 같다

 

예전에는 마당앞에 목줄을 하고 지친듯 엎드려 있는 개를 보면

언제나 불쌍한 맘이 들었다

하지만 이제 그 목줄이 있는 개들이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고있는지

공감이 되기도 하고,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다

갑갑한 목줄이 주위의 관심임을,

이제 그 목줄을 원하는 신세가 되어버린 것이다

 

버스를 타고 서울로 올라가는 길에 목줄을 한 누런 백구가

풀을 뜯어먹고 있었다

반응형

'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다실, 남자들도 꼭 맞아야 하는 예방주사  (1) 2022.01.07
Swan Song  (0) 2016.03.17
내 마음의 게리멘더링  (0) 2016.02.26
기록의 힘. 그 위대한 증거  (0) 2016.02.22
  (0) 2016.01.20
반가움과 반가움  (1) 2016.01.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