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토트넘

[경기리뷰] 충격의 무승부, 베일 복귀 그러나 손흥민 케인의 케미만 있었다

by Georzi 2020. 10. 19.
반응형

 

일단 열받는다. 전반과 후반이 완전 다른팀을 보는 것 같았다. 웨스트햄의 전술변경이 좋았다고 하기엔 그래도 3-0의 스코어였다. 기분좋게 잠들겠군이라는 생각은 딱 70분까지만이었다. 부글부글 끓어오는 마음을 진정시키며, 리뷰를 쓴다. 열받아서 쓰기 싫었는데 내 자신과의 약속이니 써야한다. 


KBS라인 드디어 가동되다

이때 까지만 해도 탭댄스 추고 있었음

  전반, 더할나위 없었다. 3골을 넣기까지 걸린시간은 채 30분이 되지 않았고, 케인과 손흥민은 왜 가장 핫한 듀오인지 증명했다. 더욱이 해리케인은 5경기에서 5골 7도움 총 12공격포인트로 아스날의 왕 앙리를 제쳤다. 마치 남철 남성남 듀오처럼 주거니 받거니 골이란 골은 다 만들어내는 모습이었다. 또한 레길론의 깔끔 그 자체 크로스 또한 해리케인이 기록을 깨는데 도움을 주었다. 
  3:0. 중원에서 은돔벨레와 내 최애 호이비에르의 활약은 여전히 뛰어났고, 70분경에는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교체해주며 체력안배도 도모했다. 그리고 기다리고 기다리던 가레스베일이 등장했다. 볼을 잡을 기회가 많이 없을거라 생각했는지 들어오자마자 손흥민의 프리킥을 자기가 차겠다며 11자로 서서 들숨 날숨을 연발했다. 전반적으로 스피드는 많이 떨어져 있었지만, 번뜩이는 드리블로 좋은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물론 베일이 투입되고 얼마 있지 않아 손흥민이 교체되면서 진정한 KBS라인을 오래 볼 순 없었지만, 그래도 존재만으로 상대팀에게 큰 위협이 될거란 생각은 강하게 들었다. 



  문제는 언제나 수비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기대가 진짜 컸다


  공격이 뛰어난 팀은 경기에서 승리하고, 수비가 뛰어난 팀은 리그에서 우승을 한다라는 말이 있다. 그런데 그 말이 틀렸다. 수비가 약하면 경기도 진다. 80분 이후의 토트넘이 그랬다. 웨스트햄은 기본적으로 세트피스에 강하다. 오래전 펠라이니의 뚝배기를 앞세워 에버튼을 중상위권에 항상 올려놓았던 모예스가 감독으로 있으니, 아마 더욱 위협적이 될 것이다. 
  세 골 모두 사이드에서 올라온 데드볼 상황이나 크로스 상황에서 골이 터졌다. 요리스로서는 손도 못댈 그런 골들이었다. 웬만하면 우리팀 선수들에게는 비난하지 않지만 산체스는 대체 언제 크는 걸까? 예전의 클루이베르트를 보는 듯한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며 들어간 자책골에서 공격수의 향기를 느꼈다면 지나친 비아냥일까? 당시 토트넘 최대 이적료를 갱신하며 영입한 수비수다. 어리기 때문에 성장을 지켜보자 쪽이었는데, 벌써 3년이 지났다. 
  물론 수비진만을 탓하는 것은 아니다. 후반들어 웨스트햄은 호이비에르와 은돔벨레를 최대한 압박하며 원활한 패스루트를 만들게 두지 않았다. 무리뉴의 교체시기에서도 팬들은 의문을 제기 했지만, 3:0. 내가 무리뉴였어도 주전선수들의 체력안배를 했을 것 같다. 


오늘 경기를 보고 더욱더 조 로든의 투입이 빨라질거라는 예상을 해본다. 한 손에 엄청난 명검을 들고 있지만 방패가 없어 온 몸에 칼자국이 나는 무사같다. 잘 좀 하자. 그래도 실망보다는 기대감이 더 크니, 화를 가라 앉히고 잠을 청해보아야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