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토트넘

[토트넘경기리뷰] vs 아스날 토트넘의 언성히어로 호이비에르

by Georzi 2020. 12. 7.
반응형

하프타임 후 해리케인의 모습이다. 


  리그 지옥의 3연전이 끝났다. 그 지옥일정을 장식하는 경기가 그 유서깊은 북런던더비였다. 결과는 2-0 승리.  손흥민의 Z+D에 누워있다 벌떡 일어났고, 해리케인의 맞고 뒤져라 슛을 보고는 잇몸미소를 지었다. 해리케인의 붉은 이마를 보면서 얼마나 마음속으로 엄지를 치켜올렸는지 모른다. 하지만 감탄에 감탄을 계속 했던 선수는 따로 있었다. 바로 몇 번을 언급하는지 모르는 호이비에르. 거기에 무리뉴의 크로스 걷어내기 연습모드까지. 지옥의 3연전의 결과는 2승 1무 승점 7점 획득. 득실차로 리버풀에 앞선 리그 1위. 극한의 효율(충)이라는 단어는 바로 무리뉴에게 써야하는 말이 아닐까?


  무리뉴 전술의 핵심. 호이비에르

유니폼 지른다 못참는다 이제

  맨시티 전과 전략은 같았다. 선수비 후역습. 첼시 전을 보고 느꼈던 점은 전술적 이해도와 선수의 퀄리티가 좋은 팀에게는 쉽게 간파되겠다 싶었다. 하지만 지금 토트넘의 전술에 카운터를 칠 수 있는 팀을 생각해보면 리버풀 정도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해리케인과 손흥민이야 이제는 모두가 부정할 수 없는 월클 듀오이니 두 말할 나위 없고, 수비와 중앙사이를 단단하게 지키며 볼 배급과 키핑, 조율 모든 면에 있어 완벽하게 보여준 호이베이르야 말로 무리뉴 전술의 핵심이라고 부를만 하다. 
  손흥민 케인 베르바인이 수비시 내려오고, 시소코 로셀소 가 그 아래서 2줄 수비를 생성한다. 그 때 호이비에르는 그 선 사이에서 패스와 돌파의 줄기를 끊는다. 끊기만 하는 것이 아니다. 웬만해서는 뺏기지 않는 키핑력과 적재적소에 뿌려주는 패스는 토트넘의 공격전환 혹은 정비를 더욱 더 편하게 만들어주었다. 오늘 경기 5번의 클리어링 3번의 인터셉트, 8번 경합성공, 8번 볼소유획득. MOM이었다. 내 마음의 MOM.
  솔직히 호이비에르가 은돔벨레의 가격으로 토트넘에 들어왔다고 하면 역시 비싼이유가 있었구나하고 이렇게 호이비에르 찬양모드까진 아니었을것 같다. 단돈 220억. 언성히어로라고 하기엔 너무나 빛나는 선수가 호이비에르이다. 


6리에와 레길론

  도허티라는 좋은 강화카드를 먹고 성장한 오리에. 부들부들 떠는 모습만 봐도 백태클을 할까 두려웠던 그 5리에의 모습은 이제 없다. 거기에 레길론은 또 어떤가. 원래 스페인에서는 수비력보다 뛰어난 공격력으로 인정을 받던 레길론이 여기서는 강제렙업이 되는 모습니다. 물론 이 둘의 맘 편히 수비를 할 수 있는 이유는 호이비에르와 시소코의 든든한 백업이 있기 때문이지만, 요즘 처럼 토트넘의 경기를 맘편하게 그리고 기대 가득하게 봤던 시절이 포체티노 전성기 때 이후로 처음인것 같다. 아니, 포체티노 시절엔 어떤 수비적인 실수로 골을 먹을지 노심초사 했었다. 화끈한 공격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동의하지 않을 수 있지만, 나는 지금의 토트넘 축구가 제일 좋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