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토트넘

[토트넘경기리뷰] vs 첼시 무리뉴와 램파드의 불꽃튀는 전술대결

by Georzi 2020. 11. 30.
반응형


  사실 이기길 바랐다. 맨시티전에서 완벽한 전술로, 유로파 루도고레츠 전에서는 적절한 로테이션으로. 물론 첼시가 수비의 안정화 지예흐의 미친 왼발로 또한 상승세였지만, 그래도 이기길 바랐다. 결과는 0-0 무승부. 점수로만 보면, 혹은 경기를 다 본 사람이라도 굉장히 지루하다고 생각했을수 있지만, 내게는 맨시티 전보다 더 똥줄이 탔을 정도로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경기였다.


무리뉴 vs 램파드

이 때 진짜 둘 개싫었다


  무리뉴의 전성기 시절, 그 시절에는 선수 램파드가 있었다. 이제는 감독간의 대결이다. 상대전적은 램파드가 우위다. 리그에서만 3연패다. 게다가 경기는 첼시의 홈 스탬포드 브릿지였다. 프리미어리그가 출범된 이후 첼시의 홈에서 토트넘이 승리한 횟수는 단 1승. 그정도로 토트넘에게는 힘든 원정이었다. 
  무리뉴는 맨시티전과 같은 전술을 들고나왔다. 수비와 수비 간격을 촘촘하게 유지하고 해리케인와 손흥민 그리고 베르바인으로 카운터어택. 하지만 이번에는 통하지 않았다. 램파드도 같은 전략을 가지고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손흥민과 해리케인이 공을 잡을때 수비수 1명이 이상이 바로 달라붙으며 그 둘에게 여유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그래서 그 둘의 슈팅횟수는 0. 
  이렇게 보면 무리뉴의 전술이 완전 간파당했다고 볼 수 있지만, 첼시 또한 토트넘을 뚫지 못했다. 타미 이브라함의 골결정력때문에 무승부가 되었다는 의견도 있지만, 메이슨의 슛팅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기회가 없었다. 정말 실수 한번으로 승부가 결정되는 한 골 싸움이었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전술끼리의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경기가 엄청난 골이 나오는 경기보다 더 재미있고 쫄깃하다. 


조 로든의 데뷔전

긴장하지 마라 제발


  토비의 부상으로 조 로든이 선발출전했다. 일단 내 심장을 두 세번 내려앉게 만들었다. 데뷔전인데다가 그것도 강팀 첼시와의 경기였기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장점인 수비시 빌드업도 여러차례 미스가 났고, 그것이 실점 기회로 이어졌다. 공중볼과 몸싸움에서는 나름 경쟁력있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타미 이브라함은 애초에 피지컬이 뛰어난 선수가 아니다. 타미 이브라함이 지루로 교체되고 나서 그와의 몸싸움을 의식했는지 치명적인 헤더실수를 범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 발전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클린시트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조 로든은 자신이 개선해 나가야할 방향과 자신감을 동시에 얻었을 것이다. 



은돔벨레 금돔벨레 참돔벨레


  토트넘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 5명만 이야기 해보라고 하면 그 중에 항상 불리는 선수가 있다. 바로 무사 뎀벨레이다. 오늘 은돔벨레가 마치 무사 뎀벨레를 보는듯 했다. 탈압박을 하기 위해 압박안으로 들어가는 수준은 아니었지만, 밀집된 공간에서 선수 한 두명을 가볍게 제치고 나오는 플레이는 정말 와 소리가 나올정도였다. 개인적인 오늘의 MOM이 아닌가 싶다. 
  다만 탈압박 후 패스 선택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물론 이는 은돔벨레의 탓이라기 보다는 첼시의 수비진이 그만큼 조직적으로 잘 움직여주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아 그리고 은돔벨레가 필드위에서 걷는걸 보면 맨날 절뚝이고 허벅지 만지고 그러던데 제발 그런것좀 안했으면 좋겠다. 보는 내가 다 불안하니까. 

반응형

댓글0